바카라

바카라사이트

베팅이야말로 그 사람의 카지노게임 실력을 나타내주는 바로미터라 하여도 전혀 틀린 말이 아니다. 그만큼 정확한 판단력, 두둑한 배짱, 그리고 시기적절한 임기웅변 등등의 여러 가지 요건을 두루 갖추어야만 얻을 수 있는 기술이기 때문이다.

한번의 베팅에 의해 엄청나게 큰 판을 이길 수도 있고 또는 영양가가 거의 없는 헛장사가 될 수도 있고, 한 번의 잘못된 베팅이나 콜로 인해 엄청나게 큰 피해를 입을 수도 있으며, 거의 피해가 없이 막을 수도 있다.

베팅이란 항상 앞서서 이끈다고 해서 결코 잘하는 베팅이랄 수 없으며, 또 하염없이 기다리기만 하면서 ‘확실한 카드가 아니면 승부 안 한다’고 하여 반드시 이길 수 있는 것도 아니다.

그렇기에 바카라사이트, 카지노사이트, 포커게임에서 고수가 되기 위해서는 자신이 조금이라도 유리하다고 판단될 때 모든것을 걸고라도 승부할 수 있는 배짱과, 자신이 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느껴질 때는 아무리 좋은 카드라도 포기할 줄 아는 결단력도 필요하다.

그럼 과연 그러한 ‘승부할 수 있는 배짱’과 ‘포기할 줄 아는 결단력’이란 어떤 상황에서 어떻게 발휘해야 하는 것인지를 지금부터 알아보기로 하자.

이것 역시도 어디서부터 무엇을 먼저 다루어 얘기해야 할지 모를 정도로 여러 가지 사항들이 많이 있지만, 여기서는 우선 실전 게임에 가장 많이 나오고 반드시 알아두어야 할 경우만을 예로 들어 다루어보기로 하자.

5구에서 카드를 꺽을 줄 알아야 한다

‘5구에서 카드를 꺽는다’는 것은 한 마디로 그 판에 투자한 금액이 거의 없다는 뜻이다. 그러나 6구까지 받고서 그 판을 못 이기게 되면 그 피해가 전혀 신경을 안 쓸 정도가 아니다. 결국 이 말이 의미하는 것은, 패가 잘 안 들어와서 계속해서 거의 이겨보지 못하더라도 5구에서 카드를 꺾는 한 피해가 별로 없다는 뜻이 된다.

그런데 끗발이라는 것이 어느 한두 사람에게만 하루 종일 편파적으로 몰리지 않는 한 자신에게도 기회가 온다. 그렇기에 가능한 대로 피해를 최소화하며 그 때를 기다려야 한다.

그러면 한두 번의 기회가 자신에게 주어졌을 때(그 때까지의 피해가 크지 않았다면) 바로 흑자로 돌아설 수 있다.

그런데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특히 하수있수록)이 조금만 잃게 되면 마음이 급해진다. 그렇게 되면 점차적으로 조금씩 더 무리하기 시작하고, 자신에게 끗발이 일어나는 시기가 아니라면 피해액은 점점 더 커지게 된다. 그래서 이러한 사람들은 자신에게 끗발이 일어나는 기회가 오더라도 이미 피해 본 액수가 크기 때문에 자신의 끗발이 다른 사람에게로 옮겨갈 때가 되어도 흑자로 돌아서지 못한다.

결국 이 같은 현상이 그 날 포커게임을 하는 사이에 몇 번인가 거듭해서 반복되며 승자와 패자가 결정난다. 이러한 스타일이 가장 일반적인 승자와 패자의 갈림길이다.

그렇기 때문에 희망이 별로 없다고 판단되는 상황이라면 가능한대로 빨리(5구보다 4구에서 죽는다면 더욱 좋다) 그 판을 피해 없이 기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렇다면 과연 5구에서 죽어야 하는 카드는 어떤 것이며, 승부할 수 있는 카드는 어떤 것인가? 가장 대표적인 케이스를 예를 들어 설명하기로 하자.

5구에서 죽어야 할 카드

  1. 5구에서 플러시 3장일 경우
  2. 5구에서 스트레이트 3장일 경우
  3. 5구에서 플러시와 스트레이트가 같이 엮여 있는데, 아무튼 메이드가 되기 위해서는 2장의 카드가 더 필요한 경우
  4. 10원페어보다 낮은 원페어인데, 그 숫자가 상대의 액면에 1장 정도(또는 2장) 빠져 있고, 자신의 나머지 카드 중 A, K와 같이 높은 투페어가 될만한 카드가 없을 경우
  5. 자신이 5구에서 빵꾸 스트레이트인데, 상대 중 한 명이 같은 무늬 3장을 깔아놓고 베팅을 할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