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카라필승법

바카라 필승법

바카라 배팅, 레이스의 득과실

 카지노에서 테이블게임을 하다 보면 판에 있는지, 없는지조차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특징도 없이 조용히 게임을 하고 있는 사람이 간혹 눈에 뛴다. 거의 배팅에 레이스를 하는 법이 없이 콜만 하며 따라 다니다가 어느 사이엔가 올인을 당하고 마는 그런 스타일의 사람이다. 이런 스타일의 사람은 게임이 끝날 때까지 시원한 레이스 한번 못 해보고 그저 언제 잃는지도 모르게 다 잃어버리는 경우가 허다하다.

 바카라게임에서 이기고 지는 것은 누구나 겪는 일이므로 승패에 지나치게 연연할 필요는 없다. 그렇기에 비록 돈을 잃는 날이라도 자신이 해보고 싶은 대로 멋지게 플레이를 해본 날이라면 그나마 패배의 아쉬움을 조금은 달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배팅이나 레이스 한번 제대로 해보지도 못하고 끌려다니기만 하다가 무기력하게 패배하게 된다면 이것은 아무런 위안거리를 찾을 수가 없다. 말 못할 아쉬움만 남을 뿐이다.

 이러한 패배야말로 카지노 카드게임을 하는 사람들에게 결코 있어서는 안 될 가장 좋지 않은 패배의 대표적 케이스이다. 이런 스타일의 패배는 실력 부족뿐만 아니라 근본적인 마음가짐에서부터 져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게임중 레이스를 하지 못한다는 것은 어느 면에서 보든 자신감의 결여로부터 나타나는 현상이다. 또 그만큼 실력이 부족하다는 뜻이기도 하다.

 물론 아무리 게임을 못하는 초짜라도 완벽한 줄을 타고 있을때는 레이스를 한다. 하지만 여기서 이야기하고자 하는 것은 완벽한 패를 가지고 있을 때 하는 그런 레이스가 아니다.

완벽한 찬스의 바카라배팅법

 게임을 하다보면 완벽한 패를 가지고 있지 않더라도 충분히 레이스를 해볼 가치가 있거나 또는 반드시 레이스를 해야 할 상황이 참으로 많다. 그런데 대부분의 초짜들은 수없이 찾아오는 좋은 레이스 찬스를 당연한 듯 흘려버리고 그저 완벽한 상황이, 패가 들어오기 전까지는 레이스하려는 생각을 갖지 않는다.

 그렇지만 완벽한 패를 가지고 레이스를 할 찬스란 쉽게 오지 않는다. 기껏해야 하루에 두세 번, 심지어는 밤새도록 그런 기회가 한번도 찾아오지 않을 때도 있는 법이다. 그래서 하수들은 밤새 레이스다운 레이스 과감한 배팅 한번 제대로 못해 보고 코 꿰인 소가 도살장 끌려가듯 질질 끌려 다니기만 하다가 무기력하게 올인을 당하게 되는 것이다.

 지금의 이 이야기를 피부로 절감하고 반드시 의미를 깨우쳐야 한다. 그렇지 않고서는 카드게임에서 남들보다 앞서 나갈 수가 없기 때문이다. 특히 더욱 중요한 의미는 게임중에 레이스를 많이 하는 사람일수록 게임의 주도권을 잡을 수 있게 된다는 점이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시도 때도 없이 레이스를 많이 하는 것이 유력한 방법이라는 이야기는 절대로 아니다. 단지 자신에게 레이스를 할 수 있는 찬스가 왔을 때는 주저하지 말고 레이스를 할 줄 알아야 한다는 것이다.

카지노사이트 시드운영과 레이스

 어떠한 경우를 막론하고 카드게임을 할 때 레이스가 거의 없는 사람은 ‘무조건 하수’라고 단정할 수 있다. 그리고 레이스가 거의 없는 사람이란 ‘항상 끌려다니는 사람’을 의미한다. 그렇다면 왜 완벽한 패를 가지고 있지 않은 한 레이스를 하지 못하고 끌려다니는 게임을 하는 것일까?

 완벽한 패를 가지고 레이스를 하고, 본인이 레이스를 한 판은 반드시 먹어야 한다는 강박관념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생각은 하나만 할고 둘은 모르는 단순한 생각이다. 완벽하지 않은 패를 가지고 그 가능성만을 믿고 레이스를 한다는 것은 레이스를 하는 사람의 입장에서도 분명 위험부담이 따르는 모험이다. 그렇기에 누구든 어느 정도의 불안감을 느끼게 되는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할 수 있다.

 기회다 싶을 때는 배팅을 올리고 레이스를 하며 판을 주도하는 플레이를 벌이다가 수 없이 많은 판중에 패배하는 한이 있더라도 그저 레이스 한번 제대로 못 해보고 시종일관 무리력하게 질질 끌려다니다가 언제 잃었는지도 모르게 올인을 당하는 것보다야 훨씬 덜 원통하리라 생각한다.

비록 잃을 때 잃더라도 무기력하게 끌려다니는 스타일로 일관하며 소리 없이 사라지는 그런 식의 패배를 당해서는 안된다. 이것은 싸움터에 나선 장수가 칼 한번 제대로 휘둘러보지도 못 하고 패배하는 것과 다를 바 없는 일임을 명심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