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카라추천사이트

바카라사이트 최고의 승부사

재미있는 카지노 이야기

 하루 24시간 언제 어느곳을 가든 최고의 시설과 최고의 서비스가 기다리고 있는 곳, 바로 사막 위의 불야성 라스베가스다.

 최근에는 겜블 목적이 아닌 비즈니스로 라스베가스를 방문하는 사람이 많다. 그런데 비즈니스를 목적으로 방문한 대부분의 사람이 라스베가스에 처음 발을 딛는 순간, 자신도 모르게 라스베가스의 화려함과 아름다움에 도취되고 만다. 심지어 40~50대 장년 남성들도 마치 초등학생이 소풍 온 듯한 그런 흥분과 설레임을 느낄 정도다.

 특히 카지노에 들어서면 휘항찬란한 실내조명과 장식, 슬롯머신의 기계음, 사람들의 환호소리, 거기에 8등신 최고 미녀들의 서비스까지 너무나 쉽게 그 분위기에 빠져든다.

 카지노의 분위기에 빠지면 자신의 통제할 능력을 잃고 어느새 겜블에 도취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스스로를 다스리지 못하고 무작정 겜블에 젖어들면 큰 낭패를 당하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 그래서 카지노에 들어서는 순간부터는 철저한 자기관리가 필요하다.

 그러면 카지노 게임을 즐길 때 반드시 유의해야 할 사랑으로는 사항으로는 어떤 것이 있는지 알아보자.

 첫째, 그날그날 게임할 금액을 정해 놓을 것. 잃은 것을 찾으려는 욕심 때문에 나오는 무리한 플레이는 절대 금물이다. 라스베가스를 처음 온 사람일수록 자신이 가지고 있던 돈을 첫날이나 그 다음날 모두 잃고 허탈해하는 경우가 많다.

 둘째, 따고 있을 때는 상한선을 정해놓고 게임에 임할 것. 본인이 생각했던 금액까지 따면 미련 없이 자리에서 일어서라. 게임이 잘 출린다고 해서 하염없이 욕심을 부리면 결국 올인을 당하고서야 일어나게 된다. 아무리 게임이 잘 돼도 플레이어가 카지노를 올인시킬 수는 없다. 끝까지 가면 결론은 한가지뿐, 플레이어의 올인이다. 그래서 카지노에서 칩을 따는 것도 어렵지만, 더 어려운 것은 따놓은 칩을 현금으로 바꾸는 일이다. 보통 라스베가스 전문 겜블러들은 자신이 갖고 간 금액의 30% 정도만 따면 미련없이 자리에서 일어선다.

 셋째, 가능하면 친구나 친지 등 일행과 같은 테이블에서 게임하지 말 것. 게임을 하다보면 누구에게나 이기는 시점이 한두 번 이상 온다. 그런데 이 때 같은 테이블이나 가까운 곳에서 일행이 함께 플레이 하고 있고, 그 일행의 성적이 좋지 않으면 혼자 일어나기가 어렵다. 옆에서 잃고 있는데 자신만 일어서려니 망설여지는 것이다. 물론 두 사람이 동시에 따고 있다면 신경 쓰지 않아도 될 부분이지만 그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그래서 자신은 일어서고 싶은데 차마 일어서지 못하고 결국 함께 계속해서 게임을 하게 되면 페이스가 흐트러져 둘이 같이 잃고서야 결국 일어서게 된다.

 마지막으로 가장 중요한 사실은 어떤 게임에서든 플레이어보다 카지노 측의 승률이 높다는 점이다. 그래서 ‘현존하는 지상 최고의 승부사는 카지노’라고 한다.

 처음부터 지나침 욕심을 부리지 말고, 돈을 따려 하기보다는 적은 비용으로 즐기려는 마음가짐이 중요하다. 그러다보면 따는 경우도 발생하고 이것이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방법임을 명심해야 한다.